안전놀이터에서 경력을 고려해야하는 유명인 10명

http://franciscotuar583.lucialpiazzale.com/geomjeungsaiteu-jungdog-uliga-meomchul-sueobsneun-6gaji-iyu

중계권을 가진 업체 경영상의 이유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입장이지만 포털사이트를 통해 유료로 손간단히 경기를 보던 시청자들은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. 포털사이트 스포츠 중계 중단을 다룬 기사에는 불만을 토로하는 댓글이 쏟아졌다. 두 누리꾼은 “최근까지 공짜로 본 게 아니고 홍보로 받지 않았나. 결국엔 방송 안 해서 오히려 인기가 없어질 것”이라고 지적했다.